한국수필작가회
 
latest post | member list | registration of this day | search center
 
ID
PASS
자동 로그인
아이디 패스워드 찾기
회원에 가입하세요, 클릭

| 작가회 신입회원 가입 안내 |

신간 소개
동인지 출간 목록
회원 작품집 출간
문학상 수상 기록표
추천 사이트
예술 작품 감상
에세이 100편 고전 수필
국내 산문 해외 산문

오늘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수
최고 방문자수
방문자수 누계

한국동인지문학관 바로 가기
한국수필가협회 바로 가기
  게시판이 완성되면 지은이 가나다 순서로 정렬됩니다
  실수
  글쓴이 : 김경순 날짜 : 03-12-11 03:25     조회 : 4320    

실 수

김 경 순

담양의 대통밥집, 11명의 회원이 상을 중심으로 마주 앉았다. 주인이 문 밖에서 죽순 회를 시킬 거냐고 묻는다. 잠시 침묵이 흐른 후 시키지 않는다고 하자, 식사를 지금 내올 건가 물어도 대답이 없다. 오후 두 시가 넘어 시장했던 나는 점심을 사기로 한 문우가 침묵을 지키는 걸 참지 못하고 주세요, 빨리했다. 내 말이 끝나자마자 폭소가 터졌다.

엉뚱한 반응에 얼떨떨해 있는데 지가 사지도 않으면서 가지고 오래, 회는 순이 보고 사라해, 우리는 먹고 싶어도 말을 못하고 눈치만 보고 있는데, 죽순 고장까지 와서 죽순 회를 안 먹고 간다는 것은 말이 안 되지, 내 말을 계기로 각자의 참고 있던 언어들이 앞 다투어 쏟아져 나온다.

죽순 회가 추가되면 회 값은 별도라고 해서 오늘 점심을 내기로 한 S는 생각 중이고 다른 이들은 은근히 죽순 회 먹기를 기대하고 있는데 안쪽에 앉았던 내가 잘못 듣고 가져오라 한 것이다.

나이 들면 귀도 눈도 말도 거짓말을 한다는 말을 최근에 듣고 그럴 리 없다고 생각했다. 저녁 늦게 들어온 남편이 저녁을 먹지 않았다고 하자 아내는 지금까지 뭐하고 밥도 못 먹고 왔느냐하니, 남편은 여태까지 밥도 안 먹고 뭐하고 이제 기어들어 오느냐로 듣고 화를 내더라는 이야기, 길을 가다가 사란 말을 듣고 무슨 쥐를 다 팔러 다닐까하는 말에 새라 거니 쥐라 거니 우기다 쫓아가서 보니 새였다는 둥,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상대가 우길 때 정말 내가 그 말을 한 것도 같고 안 한 것도 같고 나까지 헛갈리게 된다는 이야길 들으며 남의 일로만 알았는데 그게 아닌 모양이다.

그러고 보니 4개월 전에 있었던 일에도 의문이 간다. K문우와 문학사를 찾는 길이었다. 이 근처가 분명하다는 걸 알면서도 찾을 수 없었다. 마침 지나가는 할아버지가 있어 물으니 길 건너편 큰 건물을 가리키며 그 앞이라 한다. 그 앞은 도로인데 이상하다 생각되어 건물 앞이요? 되물었다. 늙은이와 말장난하자는 거요 뭐요 내가 언제 앞이라고 했소 옆이라고 했지, 삿대질하며 말한다. 오가는 사람들의 시선이 우리에게 쏠리고 나는 죄인처럼 발걸음만 옮겼다. 그 노인은 앞이라고 말하고 옆이라고 했다고 생각했는지 내가 잘 못 들었는지 그것도 이제 미지수다.

오늘 회사건만 해도 10명의 증인이 아닌 1:1이었다면 분명히 밥 가지고 온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우겼을 것이고 뒷일을 상상하니 보통 심각한 일이 아니다.

오늘의 실수는 한 달 전 심한 감기를 앓고 난 뒤의 후유증이면 싶다. 아직도 감기는 완전히 떨어져 나가지 않고 자주 귓속이 가렵고 말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 그래서 더러 실수를 하여도 감기기가 없어지면 괜찮겠지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2주 전만 해도 그랬다. 네 부부가 온천엘 갔는데 옆에 앉은 M이 같은 말을 세 번이나 묻는데 감도 잡을 수 없다. 물소리와 다른 이들의 말소리까지 겹쳐 도저히 알아들을 수 없어 네 번째 물을 때는 뭐냐고 반문하기가 미안해서 하며 고개만 끄덕였다. 그러자 몇 시까지 나가기로 했냐고 소리 지른다. 그때야 남자들과 만나기로 한 시간을 물었다는 걸 알고 멋쩍게 웃으며 시간을 말했다. 제대로 듣지 못하거나 중요하지 않은 것 같으면 대체적으로 응응하거나 고개만 끄덕이면 된다. 그러나 이것이 통하지 않을 때면 당사자는 한동안 멋쩍어진다.

S가 회까지 살 돈이 부족하거나 회를 살 생각이 아니었다면 나로 인해 얼마나 난처했을까. 마음 약한 이는 안 산다는 말도 못하고 울며 겨자 먹기로 살 수밖에 없는 분위기를 조성했으니.

죽순과 우렁과 오이를 넣어 만든 회를 먹으면서 맛있다. 순이 덕분에 잘 먹네 하는 회원도 있다. 사주려고 해서 사준 거지 내 말 때문에 샀나, 사준 사람 생색 안 나게하니 S도 내가 사고 싶어서 시켰는데 왜 그래요 함으로 내 민망함을 감싸준다.

나이 들면 귀도 잘 들리지 않고 눈도 잘 보이지 않으며 정신도 깜박깜박 해진다. 그래서 생각대로 말해 놓고 안 했다고 하고, 해 놓고는 하지 않았다고 본의 아니게 우기게 된다는 것도 내 실수 담 끝에 들었다. 한편으로 생각하면 심각하고 서글픈 일이지만 한 차원 높여 생각하면 다행이라 여겨진다.

처음에는 우기는 단계에 있다가 이를 지나면 자신의 변화를 깨닫게 된다. 그리고 한 발 물러서서 생각하게 되고 이해함으로써 상대의 잘못도 따뜻하게 감싸 안을 수 있는 아량도 생긴다. 이러한 실수들을 통해 한결 살기 좋은 세상이 된다고 생각하니 한편으로 다행한 일이 아니겠는가.




에세이 100편
게시물 120건
번호 지은이 수 필 제 목 시간 조회
120 강연홍 합창(合唱) / 또하나의 인생 03.11.27 7673
119 강현순 숨바꼭질을 하고싶다 / 아름다운 실버 (1) 03.11.27 5629
118 고동주 꽃다발 / 동백의 씨 03.11.27 5051
117 구자인혜 대표작준비중 06.04.17 2930
116 권석하 해거름의 산책 / 손자의 솜씨 03.11.27 4597
115 권연희 약속의 소망 / 가던 길을 되돌아 서고 07.12.21 3852
114 김 영월 신록, 그리고 여행 11.08.26 2658
113 김 영월 자아의 신화 12.12.14 2479
112 김 영월 이백 시인, 그리고 태안 해변 13.06.03 2379
111 김경순 실수 03.12.11 4321
110 김경실 밤과 蘭 / 메밀꽃질 무렵 / 까미유 그리고 벨라 03.11.27 4210
109 김광웅 산행 03.12.11 3834
108 김남석 장안성 03.11.27 3953
107 김녕순 입력(入力)과 출력(出力) 08.04.04 2954
106 김매원 부부의 날 03.12.11 4000
105 김미정 혼자서 부르는 합창 03.11.27 3752
104 김상희 시간이 흐른 뒤에 03.12.11 4565
103 김순겸 두메 양귀비 05.04.07 3948
102 김순자 골무사랑 03.12.11 3745
101 김영웅 대화 / 남한산성 풀벌레 03.11.27 5631
 1  2  3  4  5  6  
 
한국수필작가회 http://www.essay.or.kr 사무국 이메일 master@essay.or.kr 사이트 관리자 이메일 hipen@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