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작가회
 
latest post | member list | registration of this day | search center
 
ID
PASS
자동 로그인
아이디 패스워드 찾기
회원에 가입하세요, 클릭

| 작가회 신입회원 가입 안내 |

신간 소개
동인지 출간 목록
회원 작품집 출간
문학상 수상 기록표
추천 사이트
예술 작품 감상
에세이 100편 고전 수필
국내 산문 해외 산문

오늘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수
최고 방문자수
방문자수 누계

한국동인지문학관 바로 가기
한국수필가협회 바로 가기
 
  出師表/諸葛亮
  글쓴이 : 변영희 날짜 : 07-06-23 19:04     조회 : 2241    

臣本布衣, 躬耕於南陽, 苟全性命於亂世, 不求聞達於諸侯, 先帝不以臣卑鄙, 猥自枉屈, 三顧臣於草慮之中,

諮臣以當世之事; 由是感激, 遂許先帝以驅馳. 後値傾覆, 受任於敗軍之際, 奉命於危難之間, 爾來二十有一年矣!

先帝知臣謹愼, 故臨朋寄臣以大事也.

受命以來, 夙夜憂歎, 恐託付不效, 以傷先帝之明, 故五月渡노, 深入不毛, 今南方已定, 兵甲已足, 黨奬率三軍, 北定中原..

庶竭駑鈍, 攘除姦兇, 興復漢室, 還於舊都, 此臣所以報先帝而忠陛下之職分也.

번역: 신은 본래 평민으로서 남양땅에서 몸소 밭을 갈았습니다. 간신의 어지러운 세상에서 생명을 보존하고,제후에게 聞達되기를 구하지 아니하였습니다. 선제께서는 신을 미천하게 여기지 않으시고, 외람되게도 스스로 몸을 굽히시고 초가집으로 신을 세 번이나 찾아오셔서

신에게 당세 일을 물으셨습니다. 이때문에 감격하여 마침내 선제께 힘껏 뛰어다닐 것을 허락했습니다. 뒤에 국운이 기울고 엎어지기에 봉착하여, 敗軍의 시기에 임무를 받고 위급하고 곤란한 가운데 명령을 받든 것이 그로부터 21 년이 되었습니다.

선제께서는 신이 근신함을 아시고, 그래서 崩御하실 때 신에게 큰 일을 맡기셨습니다. 명을 받은 이래 아침 저녁으로 걱정하고 탄식하면서, 부탁하신 것을 이루지 못하여 선제의 聖明을 상하게 할까 걱정하였습니다.

5월에 노수를 건너, 깊이 불모지에 들어갔습니다. 남방이 이미 평정되었고, 무기와 갑옷이 충분합니다. 마땅히 삼군을 독려하여 끌고서, 북으로 중원을 펑정해야 합니다.

노둔한 材力을 다하여 간흉한 무리를 제거하고, 漢室을 부흥하여 옛 도읍지에 돌아가기를 바랍니다. 이것이 신이 선제에게 보답하고 폐하에게 충성할 수 있는 바의 직분입니다.

* 出師表: 諸葛亮(字가 孔明 -三國時代 蜀 의 丞相)이 魏를 정벌하려고 出兵하면서 지극한 충성심으로 後主 劉禪에게 올린 表文이다. 제갈공명이 남양땅에 은거하여 지낼 때 劉備가 3 번이나 찾아 준 것에 감동하여 그를 도왔다. 先主 유비에게서 받은 은혜를 잊지 않고 유비의 사후에도 계속 後主 劉禪을 보좌하여 漢室의 부흥을 도모하였으나 그의 뛰어난 軍略에도 불구하고 뜻을 이루지 못한 채 陳中에서 죽었다.



해외 산문
게시물 71
No Title Name Date Hit
71 나의 장서 / 앨런 앨릭잔더 밀른 류인혜 14.09.06 1540
70 회복기 환자/촬스 램 김주안 13.05.10 1721
69 열쇠와 자물쇠 - 미셀 투르니에 (1) 최원현 09.10.28 2266
68 등불 - 코르렌코 (1) 최원현 09.10.28 1831
67 생일에 대하여-무라카미 하루키 (1) 최원현 09.10.28 1927
66 연 - 노신(魯迅) 최원현 09.07.25 1736
65 음악의 신비 - 파스테르나크 최원현 09.07.25 1823
64 연애에 관하여 - 베이컨 최원현 09.07.25 1853
63 북간도 - 마가렛 모아 최원현 09.07.25 1765
62 분노 - 루이제 린저 최원현 09.07.25 1906
61 생일에 대하여/ 무라카미 하루키 박원명화 09.06.26 2127
60 열쇠와 자물쇠 (1) 김영이 08.01.22 2729
59 出師表/諸葛亮 변영희 07.06.23 2242
58 飯菜是創造的藝術作業(요리는 예술적 창조작업) 변영희 07.06.11 2243
57 許三觀賣血記/余華 변영희 07.06.08 2178
56 CULTURE SHOCK (문화충격) / by Bob Weinsten 변영희 07.06.06 2388
55 내 얼굴/로버트 밴틀리 김영이 07.05.25 2630
54 PRIVATE LIVES(개인적인 삶)/by Diane Danil 변영희 07.03.19 2406
53 소요유/장자 김주안 07.03.01 2920
52 A LONG WALK HOME(집으로 가는 먼 길) / by Jason … 변영희 07.02.26 3465
 1  2  3  4  
 
한국수필작가회 http://www.essay.or.kr 사무국 이메일 master@essay.or.kr 사이트 관리자 이메일 hipen@naver.com